세계일보

검색

봉하마을 참배한 김혜경 “사람사는 세상 함께 걸어가겠다”

입력 : 2022-01-01 17:59:04 수정 : 2022-01-02 14:31: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가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를 둘러보고 있다. 김해=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 씨가 새해 첫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1일 오후 3시 40분쯤 봉하마을에 도착한 김씨는 노 전 대통령 묘역을 헌화·분향하고 묵념했다.

 

이후 너럭바위로 이동해 한동안 무릎을 꿇기도한 김씨는 방명록에 “대통령님께서 남기신 의지를 이어받아 사람 사는 세상을 함께 걸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묘역 참배를 마친 김씨는 재단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며 노 전 대통령 사저 ‘대통령의 집‘을 관람했다.

 

김씨는 이후 30여 분간 노 전 대통령 배우자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고 새해 인사 등을 나눴다.

 

김씨는 예방을 마치고 나와 “새해 첫날 여사님을 모시고 떡국 따뜻하게 같이 하고 싶어서 뵈러 왔다”며 “격려 말씀도 해주셔서 큰 힘을 얻고 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사님께서 제가 활동하는 걸 보셨더라”며 “소외된 곳, 코로나19로 힘든 곳에 찾아가서 격려하는 모습을 더 챙겨보라고 말씀 주셨다”고 덧붙였다.

 

권 여사는 김씨에게 “좋은 소식으로 5월에 꼭 다시 뵙기를 기원한다”는 덕담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