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새해 벽두 제주 찾아 “동백꽃 아픔 지닌 분들과 함께할 것”

입력 : 2022-01-01 15:04:45 수정 : 2022-01-01 15:04: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대표, 선대위 복귀 의사 묻는 말엔 “역할 제한되서 그만두고 나온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참배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새해 벽두 제주를 찾아 “국민의힘이 제주 4·3과 여순을 망라해 동백꽃의 아픔을 지닌 분들과 함께하겠다”라고 말했다. 동백꽃은 제주4·3사건의 영혼들이 붉은 동백꽃처럼 차가운 땅으로 소리 없이 스러져갔다는 의미를 가져 4·3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꽃이다.

 

1일 이 대표는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과거사 문제 중에서 저희가 더 겸손하게 다가서야 할 문제로 4·3과 여순 사건에 대한 관심을 높여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9일 제주4·3특별법이 여야 합의로 통과됐고 9000만원 보상금 액수가 과거 대법원 판례에 비춰 결코 많다고 할 수 없지만, 첫 발자국이고, 희생자 친족 범위를 인정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앞으로 더 해야 할 노력이 있다”며 “2022년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는 의지를 4·3 영령 앞에 밝히기 위해 첫 공식 일정으로 제주를 방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복귀 의사를 묻는 말에 “제 역할이 그 안에서 제한됐기 때문에 그만두고 나온 것이고 그리고 당 대표로서 꼭 신경 써야 할 부분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다하겠다”며 선을 그었다.

 

한편 이 대표는 제주에 이어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 참배(여수), 여순사건 위령탑 참배·여순항쟁역사관 방문(순천)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