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태경, 가세연의 이준석 성 상납 의혹 제기에 “민주당 배후 공작정치 의심해봐야”

입력 : 2021-12-28 23:12:23 수정 : 2021-12-28 23:1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YTN 라디오 출연 “이 대표를 죽이는 게 결국 누구한테 도움 되겠냐” 반문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보수 성향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서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폭로한 데 대해 그 배후에 더불어민주당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드러냈다.

 

하 의원은 28일 이날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검찰 수사 자료가 어떻게 통으로 빠져나오느냐”라며 “배후에 어떤 공작 정치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이 배후에 있는 것 아니냐 의심이 든다”며 “실제로 가세연에서 어제 ‘민주당에서도 다 알고 있다’고 이야기를 하더라”고도 했다.

 

아울러 “그래서 이 자료를 준 쪽이 어쨌든 민주당하고 연결돼 있지 않겠느냐”며 “이 대표를 죽이는 게 결국 누구한테 도움이 되겠냐”고 반문했다.

 

나아가 “지금 (국민의힘 지지층 사이) 충돌로 가장 이득을 보는 것은 민주당”이라며 “이 사건은 공작 정치를 의심해봐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가세연은 전날 방송에서 “이 대표가 2013년도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성 접대를 받았다”며 “대전지검 수사 자료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아마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가 검찰 출신이니까 민주당 의원들은 그 자료를 윤 후보 밑에 이들이 줬을 것이라는 의혹을 얘기한다’는 전언에 하 의원은 “역공작이라고 생각하는데, 지금 검찰 끈 다 떨어진 사람(윤 후보)이 그 자료를 어떻게 뽑겠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사실 개인적으로도 (국민의힘 대선) 경선 기간에 민주당하고 연결된 사람이 ‘윤 후보의 이런 자료 줄 테니까 관심 있느냐’ 그런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며 “선거 때는 어쨌든 심리전도 있을 수 있고, 역공작도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더불어 “우리 지지층도 이 사건을 좀 차분하게 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