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명 중 7명 “가족 리스크에도 지지 후보 안 바꾼다”

입력 : 2021-12-23 07:00:00 수정 : 2021-12-22 09:55: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지 후보 변경했다” 8.9%
대통령 선거 가상대결. 리얼미터 제공

다자대결 구도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오차 범위 내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두 후보의 '가족 리스크'가 나란히 불거진 이후 실시된 조사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0∼21일 전국 1천27명을 대상으로 대선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윤 후보가 40.1%, 이 후보가 37.0%의 지지율을 보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4.2%,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3.6%,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선 후보는 1.7% 순이었다.

 

윤 후보의 지지율은 2주 전 조사보다 5.2%포인트 하락했다. 이 후보의 하락 폭은 0.1%포인트였다.

 

이에 따라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8.2%포인트에서 3.1%포인트로 5.1% 좁혀졌다.

 

양자 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1.3%포인트 하락한 45.6%, 이 후보가 0.7%포인트 내린 41.3%의 지지율로 집계됐다.

 

차기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바란다'는 의견은 지난 조사보다 1.2%포인트 상승한 52.5%였고, '정권 연장' 응답률은 40.2%로 지난 조사(40.3%)와 거의 비슷했다.

 

대선 후보의 가족 이슈에 따라 지지 후보를 변경할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70.7%가 '변경하지 않겠다'고 답했고, 16.1%가 '변경할 수도 있다'고 했다.

 

지지 후보를 변경했다는 응답은 8.9%였다.

 

두 후보의 가족 이슈에 대한 사과와 관련해, 이 후보의 자녀 논란에 대한 사과가 충분하지 않다는 평가가 53.6%였고, 충분하다는 견해는 38.4%였다.

 

윤 후보의 배우자 관련 사과에 대해서는 59.2%가 충분하지 않다고 봤고, 32.8%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청소년 방역 패스에 대해서는 54.3%가 찬성했고, 37.1%가 반대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