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김종인, 이준석 사퇴 문제 알아서 처리하겠다 해"

, 대선

입력 : 2021-12-21 21:00:00 수정 : 2021-12-21 19:59: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모든 직책에서 사퇴한다고 밝힌 가운데 윤석열 대선후보가 이 문제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맡아 해결 중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이 문제는 내게 맡겨 달라. 후보는 조금 있어라. 내가 이 문제를 알아서 처리하겠다. 내가 맡아서 하겠다’라고 했다”며 “김 위원장하고 얘기를 하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과 얘기를 하고 있는 상대가 윤 후보를 뜻하는지 이 대표를 뜻하는지는 불명확하다.

 

이어 윤 후보는 취재진이 ‘오늘 이 대표를 만날 계획인가’라고 묻자 “내가 말씀을 다 드렸다”라고만 답한 뒤 자리를 떴다. 사퇴에 앞서 이 대표와 갈등을 빚었던 조수진 최고위원과 이야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선대위의 상임선대위원장, 홍보·미디어 총괄본부장 자리에서 모두 사퇴했다. 이 대표는 사퇴에 앞서 김 위원장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취재진에 “(김 위원장이 사퇴를) 만류하셨다”면서도 “(나는) 오늘 사퇴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