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尹의 ‘靑 축소’ 개혁에 “좋은 시그널… 내각제 안 될 이유 없다”

입력 : 2021-12-20 11:03:18 수정 : 2021-12-20 11:44: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종인, 20일 한겨레신문과 인터뷰에서 “내각제는 해서는 안 되는 것처럼 인식이 있어” / “윤 후보가 대통령이 돼도 그 밑에 자리를 맡는 생각은 절대 안 한다”고도 / 김건희의 등판 시점 예상에는 “후보 개인이 판단할 일”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0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최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언급했던 ‘청와대 규모 축소’ 개혁을 좋은 신호로 해석했다. 과거 대통령의 실패 사례가 청와대의 막강한 권력에서 비롯했음을 윤 후보가 잘 안다고 평가하면서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공개된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좋은 시그널이라고 봤다. 청와대에 있는 사람들이 내각이 제대로 기능할 수 있는 보조 기능을 해야지 멋대로 운영할 것 같으면 항상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가 당선되면 다음 정부에서 그런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믿느냐’는 질문에 “윤 후보가 가정 강조하는 게 헌법이고, 헌법상 내각이 모든 것을 할 수 있게 되어 있는데, 제대로 이뤄질 수 있게 청와대가 역할을 해주면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제왕적 대통령이 되지 않기 위해 어떤 개혁을 준비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윤 후보는 “장관들이 대통령의 참모로서 긴밀한 소통을 하고, 청와대 참모들은 대통령과 장관의 소통을 보좌하는 쪽으로 내각 중심 교체를 하겠다”며 “이승만 대통령 시절부터 점점 비대해진 청와대는 노무현 대통령 때 가장 많은 인원이 있었고, 개혁한다고 해서 줄었지만 지금도 엄청 많아 규모를 축소시킬 생각”이라고 답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내각이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게 한다면 대통령도 실패하지 않을 거라며, ‘우리 정치문화에서 내각제가 가능하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도 “잘 안 될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오히려 5·16 군사정변 때 내각제 편견이 시작됐고,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이 주장한 직선제를 거치면서 안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내각제는 해서는 안 되는 것처럼 인식이 국민 사이에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실질적으로 정치가 발전하면 내각제가 훨씬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김 위원장은 ‘정치 초보’인 윤 후보의 당선 시 자신의 도움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질문도 받았다. 그러자 그는 “윤 후보가 대통령이 돼도 그 밑에 자리를 맡는 생각은 절대 안 한다”며 “관심 없다. 사실은 편하게 사색하고 책이나 보면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오지 않으려다가 주변의 압력이 하도 심해서 맡을 수밖에 없게 됐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윤 후보의 정치경험이 없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새로운 일을 시작하고 우리나라가 꽉 막힌 부분을 뚫는데 가장 적합한 사람이라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부인 김건희씨 논란으로 리스크가 계속된다는 의견에는 “윤 후보가 솔직하게 사과했기 때문에 국민이 어느 정도 신뢰할 것”이라면서, 김씨의 등판 예상 시점에는 “후보 개인이 판단할 일이다. 배우자가 같이 나와서 움직여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도 있는데 꼭 그럴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