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새시대위 출범에 김성식 “연합정치는 사람 이미지만 따먹으려는 외연 확장용 영입과 달라”

입력 : 2021-12-14 06:34:09 수정 : 2021-12-14 10:2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다양한 국민들의 수요와 바람 다 반영해 국민을 위한 정부 탄생에 큰 역할 할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새시대준비위원회에서 현판 제막식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의 중도 외연확장을 전담하는 조직인 새시대준비위원회(새시대위)가 12일 출범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힘 당원이 아닌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에게 새시대위원장을 맡겼다. 중도 진영에 속했던 주요 인사들에게 입당 부담을 덜어주는 대신 중책을 맡겨 역할에만 충실할 수 있도록 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뉴시스에 따르면 입당을 전제로 한 전통적인 인재영입 방식이 아닌 인재의 능력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방식으로 받아들여진다. 새시대위가 이같은 인재를 활용해 중도 지향적인 정책을 발굴해 민심을 얻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윤 후보는 12일 여의도 대하빌딩 새시대위 현판식에 참석해 "새시대위는 국민의힘 선대위에서 담기가 아직은 쉽지 않은 분들로, 중도와 합리적 진보를 다 포함한다"며 "새시대위가 뉴 프론티어에서 국민의힘이 확 바뀌게끔 도와줄 거고, 다양한 국민들의 수요와 바람을 다 반영해 국민을 위한 정부 탄생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새시대위 구성은 실제로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이 아닌 중도 인사들에게 상당한 역할을 맡기는 기류다.

 

새시대위는 전날인 13일 국회에서 기획조정본부장 등 5개 본부장 인선을 발표했는데, 정책 기획을 직접적으로 맡는 미래선착본부장에 국민의힘 당원이 아닌 유병준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를 위촉했다. 지역화합본부장을 맡은 김동철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윤기찬 새시대위 대변인은 "(새시대위는) 당장 국민의힘과 함께 하기 어렵다고 느끼는 중도, 합리적 진보 진영 인사들의 공약 개발에 집중한다"고 설명했다. 김한길 위원장은 12일 "(새시대위는 중앙선대위와) 거의 다 차별화된다"며 "우선 (겨냥하는) 대상이 상당히 차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중도 진영 일각에서는 대선 국면에서 외부인사 영입 경쟁이 무의미하다고 지적한다. 입당 유치보다는 실질적 정책의 변화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대표적 중도 정치인 김성식 전 의원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연합정치는 사람의 이미지만 따먹으려는 소위 외연확장용 영입과는 다르다”며 "각 후보와 캠프들은 다른 정치세력과 잠재적 국정 인재들을 향해 자신들의 국정운영의 그림부터 좀 크게 그려 보여주는 게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도 선대위 합류 전인 지난달 17일 "그냥 인물만 몇몇 가져다가 통합위원장이라고 앉혀놓으면 통합이 되나"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선거 때도 한광옥 부위원장을 시켜서 국민통합이 달성된 게 있나"라고 지적한 바 있다.

 

단순히 상대 진영 인사 입당에 의의를 두는 외연확장은 의미가 없다는 말이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선대위 합류 직후 진보 정권에 몸담았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겨냥해 "시장경제 원리만 따르겠다는 건 아무 것도 안 하겠다는 이야기"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100조원 지원' 등 국가 개입을 주장하며 민주당과 중원 싸움을 벌이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