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겨냥한 거센 공세에 허은아 “외모 평가하며 키득대는 게 공적 검증인가”

입력 : 2021-12-14 07:00:00 수정 : 2021-12-14 10:1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건희 관련 온갖 음해 선대위 차원에서 법적 조치 진행중”

국회사진기자단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3일 윤석열 후보 아내 김건희씨에 대해 여권 인사들이 악의적 공격을 이어가자 "되지도 않는 루머를 퍼뜨리고 외모 평가를 하면서 끼리끼리 키득거리는 게 공적 검증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허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이 겪었던 온갖 루머와 조롱을 거론하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악의적 사람들이 저에게 기를 쓰고 붙이려는 꼬리표가 있다. '전문대 스튜어디스' 출신이라는 것이다"며 "네, 저는 전문대 스튜어디스 출신이다. 열심히 노력했고 직장인으로 최선을 다했다. 그래서 제 출신학교가 자랑스럽고, 스튜어디스 후배들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제가 사업을 했을 때도, 국회에 들어온 후에도 계속 제가 들은 험한 말들을 일일이 세기 어렵다"며 "입에 담기 더러운 여성 비하 발언, 성적 모욕 발언, 가정생활에 대한 터무니없는 소문 등을 듣고 참아야 하는 날이 거의 매일 같이 이어지고 있다"고 털어놨다.

 

허 대변인은 "제가 이럴진대, 국민들께서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김건희씨는 오죽하겠나. 공개적으로 여당 전 의원과 현지 검사가 '얼평'을 할 정도면 드러나지 않은 마타도어는 얼마나 극심할지 능히 짐작이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되도 않는 루머를 퍼뜨리고 외모 평가를 하면서 끼리끼리 키득거리는 게 공적 검증과 무슨 상관이 있나"라며 "민주당과 여권 관계자들은 국민의 관심을 악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김건희씨와 관련한 온갖 음해에 대해 선대위 차원에서 법적 조치를 진행 중이다. 어떤 선처도 없는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저 역시 공인으로서 업무 수행과 무관한 모욕적 발언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