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TK 보수표심 구애…"중대범죄 전두환, 경제엔 성과"

입력 : 2021-12-11 13:08:29 수정 : 2021-12-11 16:49: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정희, 매우 눈에 띄는 정치인…이승만, 딱 하나 칭찬받을건 농지개혁"
(칠곡=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한국전쟁 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방문해 한국전쟁 관련 전시품을 살펴보고 있다. 2021.12.11 [공동취재] toadboy@yna.co.kr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대구·경북(TK) 방문 이틀째인 11일 보수 표심에 적극적으로 구애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북 칠곡의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보수 진영이 배출한 전직 대통령의 이름을 줄줄이 열거하며 공과(功過)를 함께 거론했다.

이 후보는 "모든 정치인은 공과가 공존한다. 전두환도 공과가 공존한다"며 "전체적으로 보면 전두환이 삼저(三低)호황을 잘 활용해서 경제가 망가지지 않도록, 경제가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건 성과인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국민이 맡긴 총칼로 국민 생명을 해치는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서될 수 없는, 결코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될 중대범죄"라면서 "그래서 그는 결코 존경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도 엇갈린다"며 6·25 당시 행적과 보도연맹 학살사건 등을 언급하며 "국가지도자가 할 짓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이분이 딱 한 개, 제가 볼 때 칭찬받을 것 있다"며 "바로 농지 개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칠곡=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가 11일 한국전쟁 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방문해 구국용사충혼비를 참배하며 묵념하고 있다. 2021.12.11 toadboy@yna.co.kr

이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대구·경북이 낳은, 평가는 갈리지만 매우 눈에 띄는 정치인"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연설에 앞서 "여기가 박근혜 전 대통령 고향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고향과 지역구는 모두 대구다.

이날 첫 일정으로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선택한 그는 아내 김혜경 씨와 함께 구국 용사충혼비에 헌화·분향하고 전시품을 둘러봤다.

그는 방명록에 "목숨을 바친 희생과 헌신을 평화롭고 번영하는 조국으로 보답하겠다"고 썼다.

이 후보는 연설에서도 "안보라고 하는 것은 어떤 것보다 중요한 가치"라며 "북한당국에 돈을 주고 휴전선에서 총질을 해달라, 총격을 가해달라라고 요청하고 협잡해 일부러 남북 간 긴장 대결을 격화시키거나 이렇게 하는 것은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칠곡=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한국전쟁 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 방문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2.11 toadboy@yna.co.kr

이 후보는 또 대북 정책에 대해 "압박 제재라고 하는 채찍도, 소통과 대화·협력이라고 하는 당근도 유효적절하게 섞어야 하는 것"이라며 "이 둘 중 하나를 선택해서 한 가지만 하겠다고 하는 것을 우리는 보통 벽창호라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과 국내 보수 진영의 종전선언 반대를 언급하며 "친일파 해도 좋다"며 "그러나 그 친일의 결과가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고 대한민국의 국익을 해친다면 그것은 친일을 넘어서 반역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자신의 사적 이익을 도모하기 위해 해서는 안 된다"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사업, 조직폭력배를 하라"고 말하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