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린이집서 5살 어린이 7명이 또래 친구 집단 폭행...경찰 수사 착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8 13:53:33 수정 : 2021-12-08 15:36: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북 제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5살 어린이 7명이 또래 친구를 집단 구타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충북지방경찰청은 제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원생 집단구타사건에 대해 지난달 15일 고소장이 접수돼 해당 어린이집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자신의 5살 아이가 또래의 친구 7명에게 2차례에 걸쳐 집단 구타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온 바 있다.

 

제보자는 “지난 10월18일 아이의 몸에 상처가 난 것을 발견했다”며 “(확인해 보니) 같은 반 아이로부터 손을 물리는 등 폭행이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제보자는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하원한 뒤 목욕을 시키던 중 몸에 난 상처를 발견하며 해당 어린이집의 CCTV를 열람했고 이와 같은 사실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담당 교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여러명의 아이들이 자신의 아이에게 모여들어 집단 구타를 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있었다”고 주장했다.

 

피해 아동은 불안 증세를 호소하며 어린이집을 그만두고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에 대해 방임죄 여부를 조사하고 있으며 영상 분석 작업을 마친 뒤 범죄성립 유무를 따질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