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경규 “심장 관상동맥 막혀 큰일 날 뻔…50세 넘으면 큰 거 한 방 온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8 13:33:05 수정 : 2021-12-08 13:33: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개그맨 이경규(사진)가 건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경규는 지난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이경규는 “나이 50세를 넘으면 보통 큰 거 한 방이 온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를 잘 넘어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55세에 심장 관상동맥이 막혀서 큰일이 날 뻔했다”고 털어놨다.

 

이경규는 “그 일을 겪고 나니 건강의 중요성을 알겠더라”고 회상했다.

 

더불어 “재산은 의미가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나아가 “나이 60이 지나면 잘생긴 놈이나 못생긴 놈이나 얼굴이 다 똑같아진다”고 밝혔다.

 

이경규는 “70이 지나면 돈이 있는 놈이나 없는 놈이나, 쓸 일이 없어 똑같아진다”고 귀띔했다.

 

말미에 그는 “중요한 건 건강”이라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