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경규 “탁재훈 패고 싶다”...무슨 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8 11:16:54 수정 : 2021-12-08 11:1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이경규가 탁재훈에게 분노했다.

 

7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이경규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상민이 이경규의 강호동 뒷담화를 옮긴 김영철 이야기를 꺼내자 이경규는 “뒷담화는 해도 말을 옮기지는 않는다”며 “내가 입을 열면 연예계 초토화 된다. 내가 말 안 옮기는 사람으로 최고다. 맞장구는 쳐주고. 옮기지는 않는다”고 자부했다.

 

이를 들은 탁재훈이 “건강하셔서 병이나 안 옮기셨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자 이경규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며 탁재훈의 아무 말에 분노했다. 이상민은 “저희는 이런 이야기를 매일 듣는다”고 탄식하자 이경규는 “너희 존경한다. 얘는 진짜 패고 싶다. 3시간 녹화하면서 전부 쓸데없는 이야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