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초록불에 길 건너던 초등생…신호 무시한 ‘우회전’ 대형 트럭에 참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8 08:24:55 수정 : 2021-12-08 11:36: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4일 축구교실을 마치고 성당을 가기 위해 초록 불애서 길을 건너던 정요한(11)군이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신호를 무시하고 우회전하던 대형트럭에 치이는 일이 발생했다. SBS 뉴스 영상 캡처

 

창원에서 횡단보도 녹색 신호를 보고 길을 건너던 초등학생이 신호를 무시한 채 우회전하던 대형트럭에 치여 숨졌다.

 

7일 SBS의 보도에 따르면 창원 도심에서 지난 4일 축구교실을 마치고 성당을 가기 위해 초록 불애서 길을 건너던 정요한(11)군이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신호를 무시하고 우회전하던 대형트럭에 치이는 일이 발생했다.

 

최근 사고 현장 인근에는 1000세대 규모 재건축이 시작되며 공사 차량이 크게 늘었다. 이 공사 현장은 통학로 근처이기 때문에 굉장한 주의가 필요하지만, 어린이나 청소년을 보호할 장치는 없었으며 아이들은 위험에 그대로 노출됐다.

 

잘못된 운전 관행도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실제로 정군을 치고 간 대형 트럭도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신호를 무시하고 그대로 횡단보도를 건넜다.

 

정군은 큰형과 22살 차이 나는 5남매의 막둥이로 알려지며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다.

 

정요한군의 생명을 앗아간 도로 위에는 정군을 추모하는 꽃다발과 편지가 그를 기억하고 있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