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년 동안 소방관님 덕분에 잘 지냈다” 선물 두고 떠난 익명의 기부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7 15:57:50 수정 : 2021-12-07 15:5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익명의 시민은 7일 오전 2시쯤 팔복119안전센터 문 앞에 편지 한 통과 과일, 음료, 과자 등이 담긴 박스 3개를 두고 갔다. 전주덕진소방서 제공

 

익명의 시민이 소방서에 감사의 뜻으로 선물 상자와 편지를 두고 가는 따뜻함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익명의 시민은 7일 오전 2시쯤 팔복119안전센터 문 앞에 편지 한 통과 과일, 음료, 과자 등이 담긴 박스 3개를 놓고 갔다.

 

편지에는 ‘당신을 멘토로 삼는 그 누군가’라는 이름이 적혀 있었으며 “1년 동안 고생하신 소방관님들을 위해 자그마한 보탬이 되고자 준비했다. 덕분에 두 팔, 두 다리 잘 뻗고 지냈다. 정말 감사하고, 몸 다치지 말고 무사히 지내시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상자를 발견한 당직 직원은 “에서 인기척이 나길래 확인해 보니 누군가 박스를 놓고 재빨리 사라졌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경재 팔복119안전센터장은 “직원들 모두 큰 감동을 받고 힘을 얻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