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미크론 변이, 첫 감염보다 완치자 재감염시킬 위험 더 높다”

입력 : 2021-12-07 15:09:18 수정 : 2021-12-07 15:09: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한 7일 오전 서울 성북구청 바람마당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성북천 산책로를 따라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앞서 유행한 베타 변이나 델타 변이보다 코로나19 완치자를 재감염시킬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완치자들의 재감염 위험이 일반인들의 첫 감염 위험보다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립전염병연구소(NICD) 해리 몰트리 박사팀은 7일 의학 논문 사전 공개사이트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현재 유행과 베타·델타 변이 유행을 비교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완치자의 재감염 위험이 더 큰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남아공에서 코로나19 양성 진단을 받은 279만7000여 명의 데이터를 검토해 베타 변이에 의한 2차 유행과 델타 변이에 의한 3차 유행 당시의 첫 감염 위험과 재감염 위험을 분석하고 이를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번 유행과 비교했다.

 

연구팀은 첫 감염으로부터 최소 90일 이상이 지난 후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를 재감염 의심 사례로 분류했으며 이런 재감염 의심 사례는 모두 3만5670건으로 집계됐다.

 

분석 결과 베타 변이와 델타 변이가 확산을 주도한 2·3차 유행 당시에는 첫 감염 위험은 커졌지만 재감염 위험은 낮았고 변화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난달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재감염자 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차 유행과 비교할 때 2차 유행 당시의 재감염 위험비(hazard ratio)는 0.75로 추정됐으며 1차 유행과 비교한 3차 유행의 재감염 위험비는 0.71로 추정됐다.

 

그러나 1차와 비교한 이번 오미크론 변이 유행의 재감염 위험비는 2.39로 이전 1∼3차 유행 때보다 완치자의 재감염 위험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확진은 보통 어떤 변이에 의한 감염인지 확인하는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없이 이뤄지기 때문에 이 연구 결과가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감염에 의해 형성된 면역체계를 회피할 능력이 더 뛰어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오미크론이 확산하는 시점에 재감염이 급증한다는 것은 이것이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것임을 강력히 시사한다”며 “이는 오미크론 변이가 상당한 수준의 면역 회피 능력을 갖췄음을 시사하는 증거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