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교익 “치킨 맛없다 해도 비난 말길… 개인 취향 존중되어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7 14:32:03 수정 : 2021-12-07 16:54: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 캡처

 

한국 치킨계에 변화를 요구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사진)이 입장을 밝혔다.

 

황 칼럼니스트는 7일 오후 페이스북에 “치킨이 맛있다, 맛없다는 것은 개인의 취향에 따른 주장”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각자의 취향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니 각자 치킨을 맛있다 혹은 맛없다 해도 비난하면 안 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 치킨의 닭이, 한국의 닭이, 지구에서 거의 유일하게 작다는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사실은 존중되고 말고 하는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말미에 그는 “사실은 그냥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 칼럼니스트는 페이스북에 잇달아 글을 올려 우리나라 육계는 ‘작고 맛이 없다’는 주장을 펴왔다.

 

그는 ‘작은 닭 생산의 문제점’ 등이 담긴 농촌진흥청 자료를 공유하며 “세계 거의 모든 나라에서는 3kg 내외의 큰 닭을 먹고 한국만 1.5kg짜리 작은 닭을 먹는다. 한국인도 싸고 맛있는 닭을 먹을 권리가 있다”고 호소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