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미크론 의심' 34명 분석해보니…4차 전파까지 갔다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2-06 14:56:57 수정 : 2021-12-06 14:56: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교회 등을 매개로 4차전파까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영준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6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역학조사팀장은 "금일(6일) 기준 총 34명을 집단으로 분류해 정리한 정보를 제시했다"라며 "총 3개 집단으로 구분할 수 있겠고 첫 집단이 인천에서 인지된 입국자로부터 출발해 교회 관련 사례까지 확인된 케이스"라고 말했다.

 

방대본은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24명과 이들로부터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10명을 묶어 34명을 오미크론 환자로 분류했다.

 

박 역학조사팀장은 "해당 집단사례(교회)를 통해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4차 전파까지 확인됐다"라며 "입국자에서부터 시작해 가족과 지인에게 전파됐고 가족과 지인이 참석한 교회에서 추가 전파, 교회에서 감염된 사람의 가족까지 확인된 4차 전파가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