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왼쪽 다리인데...’ 다른 다리 절단한 의사, 벌금 고작 ‘360만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2 15:06:19 수정 : 2021-12-02 15:2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세계일보 자료사진

 

오스트리아의 한 의사가 실수로 환자의 다른 다리를 절단해 2700유로(한화 약 360만원)의 벌금을 물었다.

 

1일(현지시간) BBC의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법원은 의료 사고를 낸 외과의사 A(43)씨에게 중대한 과실을 범했다며 2700유로의 벌금을 선고했다.

 

A씨는 올해 초 한 고령 환자의 다리 절단 수술을 하던 중 실수로 절단해야 하는 왼쪽 다리 대신 오른쪽 다리를 절단했다.

 

양쪽 다리가 절단된 노인은 수술 후유증으로 최근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유족 측은 의료 사고에 대한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의사는 5000유로(한화 약 666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