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빚 갚고 개 키우느라...“ 정선희가 밝힌 삶의 ‘원동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8 11:21:51 수정 : 2021-11-28 11:2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캡처

 

개그우먼 정선희가 삶의 원동력으로 빚과 반려견을 꼽았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에는 정선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선희는 “실제로 라디오에서 남편을 떠나보낸 사별한 30대 초반인 분이 자존감이 낮아질 대로 낮아졌었는데 ‘선희 언니 열심히 살아주는 것도 좋은데 당당하게 살아주세요. 당당하게 이야기할수록 내가 짐을 벗은 것처럼 가벼워졌어요’라고 하는데 그 이야기를 들었을 때 정신이 좀 났다”며 “‘나는 당당하게 살련다’라고 생각했다. 열심히 살려고 하는 사람이 나를 보고 맥 빠지면 안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실이 “정선희는 점점 더 좋아질 일만 있다”고 응원하자 정선희는 “나는 잘 되어야 한다. 내가 뭐가 있나. 자식이 있나 남편이 있나. 돈 많이 벌어야 하니까 많이 불러 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나 같은 사람이 나가줘야 ‘그래도 버티면서 사는구나’라고 희망을 준다. 내 얼굴에 흙 뿌리고 침만 안 뱉으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20살 된 요크셔테리어와 10살, 2~3살 반려견의 특징을 언급한 정선희는 “다른 생각할 틈이 없다. 반려견을 키우면서 제일 위로를 받았던 건 목숨을 나한테 기대는 존재이지 않나. 엄마가 자식보고 포기할 수 없듯이, 내가 죽어야겠다 싶을 때 ‘엄마는 오빠가 맡아주겠지만, 이렇게 많은 애들을 누가 데려가지? 오빠는 개 싫어 하는데’라는 생각을 한다”고 설명해 그들이 삶의 원동력임을 인정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