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서 돌아온 앙부일구…5억4000만원에 낙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6 17:00:05 수정 : 2021-11-26 17:0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

 

미국에서 환수된 조선 시대 해시계 ‘앙부일구’(仰釜日晷)가 경매 시장에 등장했다.

 

고미술 경매사 마이아트옥션은 지난 25일 제42회 메이저 경매에서 앙부일구가 5억4000만원에 최종 낙찰됐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 후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유물은 독일의 한 시계박물관에 오랜 기간 소장 됐었다.

 

2000년대 초 박물관의 관장이었던 위르겐 아벨러가 개인소장자에게 매도한 이후 미국 경매에 나온 걸 마이아트옥션이 위탁받아 국내로 환수했다.

 

한편 앙부일부는 가장 중요한 임무 중 하나로 여긴 ‘관상수시’(觀象授時: 하늘을 관찰해 백성에게 절기와 시간을 알려주는 일)를 구현한 유물로, “애민 정신을 담은 조선 최초의 공중 시계”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