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 월패드 해킹·사생활 영상 유출돼 경찰 수사…과기부 “카메라 렌즈 가려야”

입력 : 2021-11-26 16:06:50 수정 : 2021-11-26 16:06: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일부 아파트 월패드 해킹 정황 파악…수사 착수
과기정통부 “이용자, 기기 암호 설정하고 렌즈 가려야”
해외 해킹 웹사이트에 국내 아파트의 내부 모습으로 추정되는 영상(사진)이 유통됐다는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국내에서 몇몇 아파트의 월패드가 해킹돼 사생활 영상이 유출돼 경찰이 관련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에 들어간 가운데 과학기술정통부는 스마트홈 기기 해킹이 우려된다며 제조 기업과 공동주택 관리소, 이용자 등에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청은 최근 온라인에 유포된 ‘월패드 해킹 아파트 리스트’에 오른 공동주택 700여 곳 중 일부에서 해킹 흔적을 확인해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인 중이라고 지난 25일 밝혔다.

 

월패드는 도어록, 조명, 난방 등 가정 내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원격 조작하거나 외부 방문자 등을 확인할 때 쓰는 스마트 장치로, 상단에 카메라가 부착돼 있다. 특히 아파트를 비롯한 공동주택 월패드는 전체 세대가 공동망을 쓰는 만큼 한 세대가 해킹되면 연쇄적으로 다른 세대까지 위험해진다.

 

경찰은 문제의 영상 유출과 유통 등 세부 내용이 확인되는 대로 정보통신망법 위반과 불법 촬영 혐의를 적용해 이에 가담한 해커들을 검거할 계획이다.

 

문제의 리스트는 최근 일부 다크웹(dark web·특정 브라우저로만 접속 가능한 비밀 웹사이트) 등에 국내 아파트 월패드 카메라를 통해 불법 촬영한 영상이 유출되며 함께 퍼졌다. 리스트에는 서울, 경기 등 수도권뿐만 아니라 부산, 대구, 울산, 제주, 경북 포항 등 전국 각지에 산재한 아파트 이름까지 구체적으로 적혀있다.

 

이들 유출 영상은 지난달 홍콩의 모 웹사이트에 해커로 추정되는 인물이 처음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과 더불어 유출된 사진에는 아파트 주민의 알몸이나 성관계 등 사생활 장면이 그대로 담겼다. 이렇게 실시간으로 찍힌 사생활 영상은 다크웹 등에서 판매까지 된 사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4일 “홈네트워크 기기를 켜고 끄는 기술이 고도화되고 서비스가 보편화하면서 이를 악용해 해킹을 통한 사생활 영상 유출 등 침해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이용자의 세심한 주의를 당부한다”며 예방법을 발표했다.

 

해킹 예방을 위해 기기 이용자에게는 암호 설정과 최신 보안 업데이트, 카메라 렌즈 가리기 등을 제안했다. 아파트 관리소엔 관리자 비밀번호의 주기적 변경, 방화벽 등 보안장비 운영 등을 주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