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을 ‘포르노 배우’에 비유한 윤석열 공보단장 조수진…민주당 “대응 가치 無”

입력 : 2021-11-26 15:33:54 수정 : 2021-11-26 17:4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당 논란에 김기현 원내대표 “조 의원에 직접 물어보는게 적절할 듯”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포르노 배우’에 비유한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장 조수진 의원에 대해 민주당은 “대응할 가치가 없는 막말”이라고 26일 말했다.

 

전날 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의 현란한 변신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짧은 글을 통해 이같이 비유했다.

 

우선 조 의원은 “아무리 사람의 변신은 무죄라지만 포르노 배우가 순정파 배우로 둔갑하려는 것도 무죄일까”라며 “이재명 후보가 잘못했다며 연일 엎드려 큰 절을 하고, 연신 두 눈에서 눈물을 짜내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의 눈물은 진실된 감정의 액체일까, 오염된 위선의 찌꺼기일까”라며 “상식을 가진 국민은 어리둥절할 뿐”이라고 했다.

 

이 후보가 이미지 컨설팅에 비용을 지출한 것과 관련 “이재명 후보는 회색머리칼 연출 등 이미지 컨설팅에만 8900만 원을 썼다고 한다”며 “진실로 과거를 참회한다면 대장동, 백현동 부패 게이트로 수천억대 국민 약탈, 수십억대 변호사비 대납 의혹,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시도 등에 대해 고백과 사죄부터 하고, 후보직을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조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언급하기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전날 김기현 원내대표는 기자들이 조 의원의 발언에 관해 묻자 “제가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라 조수진 의원에게 물어보는 게 적절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