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행 30년 지났지만 국민연금 부부 합산 월 300만원↑ 141쌍

입력 : 2021-11-26 13:44:29 수정 : 2021-11-26 13:4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인당 노령연금 월평균 액수는 55만1892원
국민연금공단. 연합뉴스

 

부부가 모두 국민연금을 받는 수급자가 해마다 늘어나 50만쌍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두 사람 합쳐서 매달 300만원 이상의 국민연금을 받아 생활하는 부부는 141쌍 정도로 극히 일부에 그쳤다.

 

26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으로 국민연금 부부 수급자는 47만8048쌍이다.

 

1988년 국민연금제도 도입 이래 부부 수급자는 매년 증가해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50만쌍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 수혜는 늘지만 문제는 연금액이다. 부부 수급자의 합산 평균 연금액은 월 83만7411원이다.

 

남편과 아내 각자의 국민연금을 합쳐 월 300만원이 넘는 부부 수급자는 2017년 3쌍이 처음 나온 뒤 2018년 6쌍, 2019년 29쌍, 2020년 70쌍 등으로 증가해 올해 7월 기준 141쌍으로 확인됐다.

 

이어 부부 합산 월 200만원 이상 부부 수급자는 5826쌍, 월 100만원 이상 부부 수급자는 13만5410쌍이다.

 

부부 수급자 최고액은 월 435만4109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월 400만원을 돌파했다.

 

부산 해운대구에 사는 이 부부는 두 사람 모두 국민연금제도가 시행된 1988년 1월 가입했다. 남편은 2013년 8월까지, 아내는 2014년 12월까지 국민연금을 내 현재 각각 월 213만114원과 222만3천995원을 받고 있다.

 

한편 국민연금 제도가 시행된 지 30년을 넘겼지만 연금액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 

 

20년 이상 가입자의 평균 연금액은 2021년 7월 기준 월 94만3197원이었으며 월 200만원 이상 수령자는 불과 960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을 앞뒀거나 이미 은퇴 생활을 하는 50대 이상은 특별한 질병이 없는 노년을 가정할 때 노후 적정생활비로 개인은 월 164만5000원, 부부는 267만8000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최저 생활 유지 비용을 뜻하는 ‘최소 노후 생활비’는 개인이 116만6000원, 부부는 194만7000원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16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2021년 7월 현재 기준으로 1인당 노령연금 월평균 액수(특례 노령·분할연금 제외하고 산정)는 55만1892원에 그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