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누구나 내 나체 볼 수 있었다”…제니퍼 로렌스, 과거 트라우마 고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6 10:53:33 수정 : 2021-11-26 10:5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렌스(사진)가 과거 나체 사진 유출 사건을 언급했다.

 

로렌스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잡지 베니티페어와의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로렌스는 “영원한 트라우마”라고 털어놨다.

 

이어 “누구나 내 동의 없이 언제라도 내 벗은 몸을 볼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앞서 지난 2014년, 프랑스의 한 해커는 로렌스와 리한나, 셀레나 고메스, 킴 카다시안 등 유명 여성 연예인들의 나체 사진을 온라인에 유포했다.

 

한편 미국 연예 매체 페이지 식스는 지난 9월 로렌스는 남편 쿡 마로니와의 첫 아이를 임신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로니는 1990년생인 제니퍼 로렌스보다 5살 연상이며 맨해튼에 있는 미술관 글래드스톤64의 아트 디렉터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