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위중증 환자 617명, 나흘째 최다 기록…신규 확진 3901명

입력 : 2021-11-26 10:19:28 수정 : 2021-11-26 10:19: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망자 39명, 4차 유행 이후 최다치인 어제와 동일…누적 3천440명
위중증 환자 중 고령층 85.3%…수도권 확진자 79.8%
수도권 병상 대기자 1천310명…전날보다 370명 급증
2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된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26일에도 4천명에 가까운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에 이어 600명대로 집계되며 나흘 연속 최다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천901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3만2천90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천938명)보다는 37명 줄었지만, 이틀 연속 3천명대 후반을 기록하며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목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금요일인 19일) 3천34명과 비교하면 867명 많다.

위중증 환자는 이날 617명으로 집계되며 이틀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23일 549명 최다치를 기록한 이후 24일 586명, 25일 612명, 이날 617명으로 증가하며 연일 최다 수치로 집계되고 있다.

위중증 환자 617명 중 526명이 60대 이상으로 전체 위중증 환자 가운데 고령층 환자 비율이 85.3%에 달했다.

이어 50대 48명, 40대 23명, 30대 14명, 20대 3명, 10대 2명, 10세 미만이 1명이다.

이날 사망자 수는 전날 기록한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다치인 39명과 동일하다.

누적 사망자 수는 3천440명이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9%다.

사망자 중 37명이 60세 이상이고 50대와 40대가 각 1명이다.

특히 위중증 환자 증가로 수도권 지역 병상이 거의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수도권 병상 대기자수도 이날 1천310명으로 전날보다 370명 급증했다.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 역시 84.5%로 연일 상승하고 있다.

이처럼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연일 최다치로 집계되는 등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자, 방역패스 확대 적용을 비롯한 일부 방역조치가 강화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정부는 전날 방역 조치 강화 여부 등을 논의하기 위해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열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정부는 추가 논의를 거쳐 오는 29일 확정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3천882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

최근 1주간(11.20∼26)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천205명→3천120명→2천827명→2천698명(당초 2천699명에서 정정)→4천115명→3천938명→3천901명으로 하루 평균 약 3천400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천380명이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서울 1천739명, 경기 1천115명, 인천 245명 등 총 3천99명(79.8%)으로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은 경북 116명, 대구 103명, 부산 96명, 충남 87명, 경남 86명, 강원 53명, 전북 45명, 대전 44명, 전남 38명, 제주 32명, 광주 30명, 충북 25명, 세종 15명, 울산 13명 등 총 783명(20.2%)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9명으로, 전날(21명)보다 2명 적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1천742명, 경기 1천120명, 인천 248명 등 수도권이 3천110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5만7천274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4만7천262건으로 전날 하루 총 20만4천536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79.4%(누적 4천76만4천548명)를 기록했다. 18세 이상 인구 대비로는 91.2%다.

1차 접종률은 전체 인구의 82.6%(누적 4천241만9천11명), 18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는 93.4%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