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대만과 밀착’ 리투아니아에 보복 본격화…영사 업무 일시 중단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6 06:00:00 수정 : 2021-11-25 23:54: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술적 이유’ 들어…대만 대표처 개설에 외교 관계 격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중국이 대만과 관계 강화에 나선 리투아니아에 대한 보복 움직임을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외신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리투아니아 주재 중국 대사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추후 통지가 있을 때까지 영사 업무를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기술적 이유” 때문이라고만 할 뿐 자세한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이는 지난 18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사실상 대사관인 대만 대표처가 문을 연 뒤 중국이 리투아니아와의 외교 관계를 대사대리급으로 격하한 뒤 나온 조치다.

 

중국 외교부는 21일 성명을 내고 “양국의 수교 약속을 저버리고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해치며 중국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하는 것”이라며 “안타깝게도 리투아니아는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무시하고 대만 대표처 설치를 허용해 국제적으로 나쁜 선례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리투아니아 정부는 이번 일로 발생하는 모든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보복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