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러스에 돌연변이 32개’…코로나19 추가 변이종 발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6 02:00:00 수정 : 2021-11-25 23:3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 32개
“전파력 예측 어려워…과도한 우려 금물”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미국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NIAID) 제공

보츠와나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추가 변이종이 발견됐다. 특히 이 바이러스는 한 번에 수십 가지 돌연변이가 반영돼 과학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이 코로나19 변이종은 'B.1.1.529'로 불리며,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바이러스는 돌기 형태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통해 인간 세포와 결합한다.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으며, 인체의 면역 체계가 바이러스를 공격하기가 더 어려워질 수도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B.1.1.529 변이는 총 10여 건으로, 지난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최초 발견됐다. 이후 추가 2건이 보츠와나에서 나타났으며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홍콩에서 각각 6건, 1건의 발견이 보고됐다.

 

남아공 보건부는 이날 새 변이 발생을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전염력이 높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하우텡주를 중심으로 노스웨스트, 림포포 주 등에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바이러스학자인 톰 피콕 박사는 트위터를 통해 “아주 면밀하게 관찰해야 한다”며 “전파력이 그다지 크지 않은 이상한 종으로 드러날 수 있으며, 그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프랑수아 발루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유전학 연구소 교수는 인체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감염 등으로 면역 체계가 약화한 만성 질환자의 몸 안에서 이런 변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루 교수는 지적했다.

 

다만 그는 “지금 단계에서는 전파력을 예측하기 어렵다”며 “면밀히 관찰·분석해야겠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급격히 확산하는 것이 아니라면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도 없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