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北에 할 말은 하겠다… 비핵화 원칙 반드시 지켜져야"

, 대선

입력 : 2021-11-26 06:00:00 수정 : 2021-11-25 21:07: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과 차별화 ‘실용적 외교’ 시사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5일 남북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실용 노선’을 강화하겠다며 “남북합의 일방적 위반·파기에는 단호히 대처하고 할 말은 하겠다”고 했다. 또 “‘조건부 제재완화와 단계적 동시행동’이라는 (북핵) 해법을 들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 문제를 풀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한반도 문제는 8000만 우리 국민 입장에서는 미래와 목숨이 달린 일이다. 비핵화의 대원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북 기조와 관련해서는 “현재의 유화적 방식 정책이 강경한 대결 정책 또는 제재 정책보다는 더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다만 “앞으로도 유화적 정책이 더 유용할지, 강경 정책이 더 유용할지는 전개되는 상황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정상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톱다운’ 방식으로 풀어보려 시도한 것은 매우 유용했고 좋은 방식이었다”면서도 “문제는 내용인데, 너무 낭만적으로 접근했지 않느냐는 생각이 든다”고 평가했다.

그는 소위 ‘빅딜’ 방식의 협상에 대해 “핵 문제를 둘러싸고 각국의 이해관계가 오랫동안 축적됐는데 단칼에 해결하려 한 것 자체가 불가능한 시도에 가까웠다”고 평가했다. 그는 “가장 기초적인 것은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라며 “지금은 불신의 골이 깊어져서 10년에 가까운 간극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실용주의 외교’를 천명했다. 특히 미·중 갈등 속의 균형외교 전략과 관련해 “어디에 휘둘리고 선택을 강요당할 게 아니라 국익의 입장에서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상황을 끊임없이 만들어나가는 게 우리 외교의 방향이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한·미 간의 동맹관계는 계속 심화·발전시켜나가야 하는 입장이고, 지리적으로 가깝고 경제교류 규모가 커지는 중국과의 관계도 백안시하거나 경시하기 어렵다”며 “한·미 동맹을 고도화하고 미래지향적 한·중 관계도 튼튼히 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