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여야 넘나드는 80 넘은 노정객 두고 정치권 쟁탈전 벌이는 웃지 못할 사건”

입력 : 2021-11-26 07:00:00 수정 : 2021-11-26 06:39: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권교체를 하자는 것인지, 정권 교대를 하자는 것인지 알 수 없는 대선판"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25일 "여야를 넘나드는 80이 넘은 노정객을 두고 여야가 쟁탈전을 벌이는 웃지 못할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정권교체를 하자는 것인지, 정권 교대를 하자는 것인지 알 수 없는 대선판이 되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국민이 당혹스럽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의 이런 발언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시됐던 김 전 위원장이 최종 결정을 유보하면서, 최근 며칠 사이 정치권에서는 김 전 위원장과 범여권 인사들 간의 접촉설이 나돌았다.

 

홍 의원은 또 "골수 민주당 출신이 우리 당에 오는 것이 참 놀라웠는데, 우리 당에서 45년 헌신한 분은 민주당으로 넘어갔다. 정당의 구분이 모호해져 가는 대선판"이라면서 자당의 윤석열 대선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인선을 싸잡아 비판했다.

 

홍 의원이 언급한 '골수 민주당 출신'은 윤 후보 측 새시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우리 당에서 45년 헌신한 분'은 이날 이 후보 지지 선언을 한 박창달 전 의원을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