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유 기간 헤어진 연인 집에 찾아가 흉기 난동 벌인 30대

입력 : 2021-11-26 07:00:00 수정 : 2021-11-25 19:30: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행유예 기간이니 다 죽이고 가는 게 이득이다" 취지로 협박

집행유예 기간 중 헤어진 연인의 집에 찾아가 흉기 난동을 벌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25일 오전 3시40분쯤 한 다세대주택에서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A 씨는 헤어진 전 여자친구 B씨 집에 찾아가 흉기를 들고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집행유예 기간이니 다 죽이고 가는 게 이득이다"라며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와 함께 있던 남성과도 몸싸움을 벌이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과거 상해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고 집행유예 기간 중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씨의 스토킹과 관련한 신고는 이전까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A씨에게 특수협박이나 주거침입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