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지역화폐 ‘온통대전’ 11월 발행액 3000억원 돌파 전망

입력 : 2021-11-26 01:00:00 수정 : 2021-11-25 20:09: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이달 발행액이 2200억원을 돌파했다.

 

대전시는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 발행액이 220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이같은 추세로 볼 때 이달 말까지 3000억원이 발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누적 발행액은 1조8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가입자도 대폭 늘었다.  

 

전날까지 온통대전 출시 이후 누적 앱 가입자는 73만 명이 넘었다. 온통대전 카드는 96만 장이 발급됐다.

 

시는 이달과 내달엔 기존 10%였던 캐시백 비율을 15%로 상향했다. 교통복지 대상자 5% 추가 캐시백은 12월 초에 종료될 예정이며, 전통시장 3% 추가 캐시백은 연말까지 이어진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온통대전의 인기몰이는 구매한도 100만원 상향과 캐시백 15% 확대 정책이 단계적 일상회복 시기와 맞물려 소비심리를 살리는데 촉매 역할을 한 결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