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년들 만난 오세훈 “문과 계통 취업률 떨어져…실전형 교육은 사회적 책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5 23:00:00 수정 : 2021-11-25 20:17: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영등포 청년취업사관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의 의견을 듣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청년취업사관학교 1호 영등포 캠퍼스를 찾아 “(청년이) 실전에 바로 투입돼 기업체에서 취업하자마자 쓸 수 있는 실전형 교육으로 무장한 상태에서 취업을 연계하는 것이 사회적인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청년취업사관학교는 4차 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오 시장의 대표 청년정책 공약이다.

 

오 시장은 이날 영등포 청년취업사관학교에서 청년들을 만나 “취업이 어렵다고 하는데 속을 들여다보면 비교적 이공계 계통 학생들, 기업에 필요로 하는 스펙이 있는 학생들의 경우에는 그래도 좀 걱정이 덜하다”며 “인문학을 전공했거나 문과 계통을 전공한 분들의 취업률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얘기를 자주 듣게 되는데 그래서 청년취업사관학교라는 것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청년취업사관학교는 20·30대 청년구직자가 4차 산업 디지털 분야의 실무역량교육을 지원하고 취·창업까지 연계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오 시장은 “현장에서 잘 구현되는지 궁금했다”며 “다음달 금천 캠퍼스를 필두로 해서 서울시내 10군데 정도 청년취업사관학교를 속속 준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교육을 수료한 학생들은 무료로 4차산업 관련 강의를 들을 수 있다는 점에 만족했다. 빅데이터 관련 강의를 수강한 김승현씨는 “일반학원은 최소 5~6개월에 800만~1000만원이 들어 도전해보기엔 큰 돈“이라며 ”학교는 취업지원을 할지 몰라도 코딩의 코 자도 모르던 학생이 컴퓨터교육을 자유롭게 지원받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좀 미흡한 거 같다”고 말했다. 인공지능(AI) 관련 수업을 들은 안가영씨는 “기업과제로 해커톤 등을 지원받을 수 있으면 좋겠고 기업에서 실무경험도 쌓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기업인들은 전문성을 갖춘 인재가 부족하다고 입을 모았다. 핀테크 기업인 페이민트의 김영환 대표는 “기업이 건실하게 성장하고 있지만 필드에는 사람이 없다”며 “대형 IT(정보통신기술)기업이 블랙홀처럼 사람을 빨아들여서 중간 정도의 회사들은 사람이 없어서 굉장히 노력하는 상태인데 정부가 이런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서 관심을 가져주셔서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성종형 종달랩 대표도 “스타트업은 굉장히 해야 할 일이 많아 교육까지 시키기엔 너무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다”며 “이런 걸 완충시켜줄 수 있는 교육이 이뤄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