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위중증 이어 19세 이하 확진 폭증 … “선제조치 시급”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5 18:22:56 수정 : 2021-11-25 19:53: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위중증 612명 사흘 연속 최다
당국, 26일 방역 강화책 발표
“모든 가능성 열어놓고 논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위중증 환자, 사망자들도 증가하고 있는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서울서북병원 주차장에 위중증 환자 급증에 대비한 이동형 음압병실이 설치되어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600명을 넘었다. 코로나19 유행이 확산하고 각급 학교 전면등교까지 하면서 백신 접종률이 낮은 소아·청소년까지 코로나19 노출 위험이 커졌다.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회의에서도 ‘선제 조치가 시급하다’는 입장이 모아졌고, 정부는 26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한 방역 강화 조치를 발표한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38명으로 전날 4115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규모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도 전날보다 26명 늘어 612명으로 집계되는 등 사흘 연속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사망자도 두 번째로 많은 39명이 나왔다.

특히 고령층과 소아·청소년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34%, 전체 위중증 환자의 85%가 60세 이상 고령층이었다. 19세 이하 확진자도 17.8%를 차지했고, 위중증 환자도 3명으로 전날보다 1명 늘었다. 고령층은 돌파감염이, 청소년은 낮은 접종률이 감염 확산 요인으로 꼽힌다. 12∼15세의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1.9%로 2%를 밑돈다. 16∼17세의 접종 완료율이 48.7%로 절반 가까운 인원이 접종했는데, 12∼15세는 14세만 2.8%가 접종했을 뿐이다.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83.9%로 상승하고,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71.5%로 높아졌다. 하지만 중환자 병상을 추가로 확충하기가 힘든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이날 열린 일상회복지원위 회의 참석자들도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위원회 공동간사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보다 안전하고 모두 행복한 일상회복을 계속하려면 선제 조치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지난 1일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방역 긴장감이 풀어지고 돌파감염 등으로 고령층과 청소년 확진자가 늘면서 병상 부담이 커지는 등 위험도가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회의에선 재택치료 확대와 병상 운영 효율화 방안, 방역패스 적용 범위 확대, 청소년 보호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위원회 의견을 포함해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역 강화 대책을 결정할 예정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체 유행 규모와 위중증 환자를 줄이기 위해 어떤 조치가 필요할지는 감염 경로 분석과 위험도 평가 결과에 따라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사적모임 제한 강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논의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