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물연대 총파업… 물류대란 오나

입력 : 2021-11-25 20:30:00 수정 : 2021-11-25 22:06: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왕기지 시멘트 운송 중단
일부 지역서 물류 차질 사태
화물연대가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사흘간 총파업에 돌입한 25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화물트럭이 정차해 있다. 연합뉴스

화물연대가 25일부터 사흘간 파업에 돌입하면서 물류대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요소수 사태가 다소 진정되니 이번엔 파업이냐는 볼멘소리도 국민 사이에서 나온다.

이날 수도권 시멘트 저장소(사이로·silo)가 몰려 있는 의왕유통기지에는 화물연대 차량이 진입로를 막아 시멘트 운송이 전면 중단됐다. 의왕기지에는 쌍용C&E·한일시멘트·성신양회·아세아시멘트·현대시멘트 등 국내 대표 시멘트 7개 사의 저장소가 몰려 있다.

한 시멘트사 관계자는 “아침부터 화물연대 차량이 진입로를 막고 있어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차량이 드나들지 못하고 있다”며 “수도권 공사현장 시멘트 납품에 일부 차질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수색유통기지도 화물연대 소속 BCT 차주들이 운행을 멈추면서 시멘트 출하가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이 때문에 쌍용C&E나 한일시멘트·성신양회 등 주요 시멘트사들은 이날 오전 기준으로 평소 대비 시멘트 출하량이 20∼30% 정도로 급감했다.

부산항에선 대규모 운송차질이 빚어졌다. 부산지역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은 이날 오전 10시 부산 신항 삼거리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550여명의 기사가 출정식에 참가했고, 400여대의 트럭이 도로에 집결해 물류차질이 빚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