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맨시티, 메시의 PSG 꺾고 UCL 16강 진출

입력 : 2021-11-25 21:00:00 수정 : 2021-11-25 19:5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별리그 5차전서 2-1 역전승
제수스 결승골… A조 1위 확정
EPL 4개팀 모두 16강에 안착
맨체스터 시티 라힘 스털링이 25일 영국 맨체스터의 맨체스터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PSG와의 2021∼2022시즌 UCL 조별리그 A조 5차전에서 동점골을 넣고 있다. 맨체스터=AP연합뉴스

유럽 프로축구 빅리그 중에서도 전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가 높은 리그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이다. 당연히 많은 스타가 EPL에서 뛰고 있다. 그래서인지 최근 들어 EPL 팀들이 유럽 클럽대항전에서도 강세를 보인다. 이는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에서도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이번 UCL에 참가한 EPL 4개 팀이 모두 16강에 안착한 것이다.

이미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가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데 이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25일 16강행을 결정지었다. 맨시티는 이날 영국 맨체스터의 맨체스터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프랑스·PSG)과의 UCL 조별리그 A조 5차전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맨시티는 4승1패, 승점12를 기록해 남은 한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조 1위를 확정해 16강에 합류했다. PSG도 이날 졌지만 2승2무1패, 승점8로 조 2위를 확보해 16강에 진출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두 팀의 경기에서 선제골은 PSG가 터뜨렸다. 후반 5분 리오넬 메시의 땅볼 크로스가 맨시티 수비수 몸 맞고 방향이 약간 틀어진 상황에서 킬리안 음바페가 골키퍼 다리 사이로 오른발 슈팅, 첫 득점을 뽑아냈다. 그러나 맨시티는 후반 18분 라힘 스털링이 동점 골을 터뜨렸고, 후반 31분에는 가브리에우 제수스가 베르나르두 실바의 패스를 받아 2-1을 만드는 역전 골을 넣어 승부를 뒤집었다.

B조에서 이미 조 1위를 확정한 리버풀도 후반 7분 티아고 알칸타라, 25분 무함마드 살라흐가 연속골을 앞세워 FC포르투(포르투갈)를 2-0으로 꺾고 조별리그 5연승을 이어갔다. 리버풀은 조 2위 FC포르투와 승점 차를 무려 10점으로 벌렸다.

이날까지 A조 맨시티와 PSG, B조 리버풀, C조 아약스(네덜란드)와 스포르팅CP(포르투갈), D조 레알 마드리드와 인터 밀란, E조 바이에른 뮌헨(독일), F조 맨유, H조 첼시와 유벤투스(이탈리아) 등 11개 팀이 16강에 올랐다. EPL을 제외한 다른 리그 중 모든 팀이 16강행을 확정한 리그는 아직 없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