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의용, 日 겨냥 "부끄러운 행동 잊히기 바라는 것은 부도덕한 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5 16:14:34 수정 : 2021-11-25 16:14: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직접 언급하며 “가해자가 진실을 부정하고, 심지어 역사를 수정하거나 생존자가 세상을 떠나기를 기다려 부끄러운 행동이 잊히기를 바라는 것은 부도덕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책임을 부인하려는 일본 우익 및 정치권의 움직임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장관은 25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3차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국제회의’에서 영상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생존자 중심 접근법은 생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명예와 존엄을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고 “인간의 모든 악행은 그 피해자만이 용서할 수 있고, 그들만이 고통스러운 과거를 극복할 수 있다”며 생존자·피해자 중심주의를 강조했다.

 

정 장관은 198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폭로한 고(故) 김학순 할머니와 또 다른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언급했다. 그는 “지난 3월 이용수 할머니를 만나 뵐 기회가 있었다”며 “이용수 할머니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들으면서 이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이러한 참극이 절대로 잊히거나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겠다는 막중한 책임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 “30년 전 고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로서 피해 사실을 최초 증언했다”며 “이 용기 있는 행동이 더 많은 생존자 증언으로 이어졌고 이들을 지지하는 국제 연대를 이끌어냈다”고 평했다.

 

정 장관은 “(위안부와 같은) 잔혹 행위가 단순히 과거의 먼 기억이 아니라 안타깝게도 지금도 전 세계 곳곳에서 많은 이들에게 발생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미얀마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성폭력 위험이 커지고 있고 여성 인권이 후퇴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도 화상 축사에서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점령 이후 여성과 여아의 인권이 급격히 역행하고 있다”며 “미얀마에서는 수십 년간 성폭력, 젠더 폭력이 국가를 휩쓸었다. 특히 소수민족 여성과 여아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전 세계 분쟁 상황에서 발생한 성폭력 근절을 위한 국제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로 2019년부터 매년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국제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