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꽁꽁 숨어서” 강기정 발언에 김재원 “사업하느라 바쁘다”

입력 : 2021-11-26 09:06:19 수정 : 2021-11-26 09:0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 공개활동 여부를 두고 여당 측인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꽁꽁 숨었다”고 표현하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사업 때문에 바쁘다”라고 맞받았다.

 

강 전 수석과 김 최고위원은 지난 24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함께 출연했다.

 

강 전 수석이 먼저 김씨의 주가조작 연루, 허위경력 의혹 등을 언급하며 “자신 있으면 등장해야 될 것 아니냐. 꽁꽁 숨어서”라고 공격했다.

 

그러자 김 최고위원은 “사업하는 사람이라 바쁘다. 통상적인 선거운동을 하게 되면 나타날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강 전 수석은 “돈벌이를 하고 있다? 그건 말이 안 되는 거고”라면서 “영부인이 되고자 하는 배우자면 나타나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곧 (공개 활동) 한다. 지금은 선거대책위원회도 구성이 안 돼 있기 때문에 통상적인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아내 김혜경 씨가 공식 활동에 나선 것을 두고 “헛소문 퍼지니까 무마하려고 나온 것 아니냐”고도 했다.

 

김씨는 윤 후보가 6월 말 정치 참여 선언을 한 이후 단 한 차례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한편 국민의힘이 내달 발족하는 ‘배우자 포럼(가칭)’에 맞춰 김씨가 공개 활동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