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망가 대국’ 일본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만화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5 16:00:00 수정 : 2021-11-25 14:5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 만화 진출로 위기감이 높아지고는 있지만 ‘망가(マンガ·만화) 대국’ 일본의 자존심과 위상은 여전히 높다. 일본 만화에 대한 선호는 한국에서도 높아, 이제는 만화와 소원해졌어도 일본 만화와 관련된 오래된 기억 하나쯤 있는 중장년 한국 독자도 많다. 그렇다면 일본인들 스스로가 가장 좋아하는 일본 만화는 무엇일까.  

 

25일 요미우리 신문의 여론 조사에 따르면 일본인들은 가장 좋아하는 만화로 단행본 100권째를 넘기고도 연재 중인 ‘모험활극’ 만화 ‘원피스’와 “스포츠 만화의 금자탑”으로 꼽히는 ‘슬램덩크’를 꼽았다. 신문은  “각각 61표를 얻어 두 작품이 공동 1위에 올랐다”며 ‘원피스’는 “전 세계 누적 발행부수가 4억9000만부에 이른다. 남성표가 가장 많은 작품이었다”고 소개했다. ‘슬램덩크’에 대해서는 “여성표가 가장 많은 작품이었다”며 “소설, 드라마 포함해 좋아하는 스포츠 작품을 뽑은 2019년 조사에서도 톱을 차지해 굳건한 인기를 과시했다”고 밝혔다.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일본은 물론 한국에서도 흥행에 성공을 거둔 ‘귀멸의 칼날’이 3위에 올랐다. ‘귀멸의 칼날’에 대한 선호는 40, 50대의 지지가 젊은 층의 그것을 웃돌았다. 

 

4위는 신문이 “세계적 명작”이라고 표현한 ‘드래곤볼’이 차지했다. 세계 각지에서 발행된 것을 모두 합치면 2억6000만 부에 이르러 “일본의 대표작으로도 불리기도” 한다. 신문은 “주인공인 손오공이나 크리닝, 야무치, 베지터 등 캐릭터들이 선악에 관계없이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중장년층의 압도적 지지를 받은” ‘고르고13’은 5위에 올랐다. “국제 정치의 이면에서 활약하는 암살자를 묘사한” 만화로 일본 정계의 거물인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도 열렬한 팬으로 알려져 있다. 신문은 “반세기가 넘게 연재가 이어지고 있다”며 “올해 7월 단행본 201권이 발행돼 ‘최다발행권수의 만화시리즈’로 기네스에 올랐다”며 “작가인 사이토 타카오가 지난 9월 세상을 떠났지만 분업제작에 따라 이야기는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 고대 중국을 배경으로 한 ‘킹덤’과 닌자를 소재로 한 ‘나루토’가 공동 6위, ‘만화의 신’으로 불리는 테즈카 오사무의 ‘블랙잭’과 프랑스 혁명을 배경으로 한 ‘베르사유의 장미’과 공동 8위를 차지했다. 애니메이션, 실사 영화로 제작된 ‘진격의 거인’이 10위였다. 

 

조사는 전국의 3000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진행됐다. 신문은 “‘만화를 어느 정도 보는가’라는 질문에 ‘자주 본다’가 15%, ‘가끔 본다’가 25%였다”며 “10∼40대까지는 ‘만화를 본다’는 대답이 절반을 넘었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