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시아,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 “♥백도빈, 연애시절 혼인 신고서 들고 다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5 11:20:10 수정 : 2021-11-25 11:20: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조선 ‘미친.사랑.X’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시아(사진)가 남편 백도빈과 결혼에 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정시아는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미친.사랑.X’에 출연해 “미친 사랑을 해본 적 있냐”는 MC 신동엽의 질문에 남편인 백도빈이 자신의 첫사랑이라는 너스레를 떨며, “연애할 때 남편이 혼인 신고서를 가지고 다녔다. 결국 그 종이에 도장을 찍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처음 전해진 충격 실화는 2013년 발생한 농약 연쇄 살인 사건이 바탕이 된 ‘마녀’였다. 아내는 병색이 완연한 남편을 극진히 간호했지만 시어머니는 며느리에게 이유 없는 반감을 보였고, 시누이 역시 오빠 명의의 땅을 팔자고 종용하는가 하면 오빠에게 의문의 약물을 건네는 의심스러운 행동을 보였다. 시누이가 또 한 번 탕약을 들고 남편의 방에 들어간 어느 날, 남편은 입에 거품을 문 채 쓰러졌고 이를 본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뺨을 후려치며 격분했다. 그리고 시누이가 조심스러운 발걸음으로 남편의 방에 들어가던 그날 밤, 남편은 끝내 사망하고 말았다.

 

MC와 게스트들이 세 명의 용의자를 두고 예리한 추리를 이어간 가운데 끔찍한 사건의 전모가 드러났다. 남편이 죽기 전, 시누이에게 지금의 아내는 사별이란 상처를 입고 자신과 재혼을 했으니 잘 부탁한다는 당부를 남기고 떠났던 것. 시어머니와 시누이 모두 아내에게 의심의 촉을 드리운 상황에서 시누이는 조카와 오빠의 토사물 냄새가 같은 것을 느끼고 결정적 증거를 잡기 위해 주시한 끝에 아내가 그동안 농약을 넣은 조미료로 음식을 만들어 가족에게 먹인 정황을 밝혀냈다. 아내는 전 남편을 약물로 죽여 사망 보험금을 받은 뒤 현 남편에게 역시 같은 방법을 실행했던 상태. 아내는 결국 시어머니와 시누이까지 사망에 이르게 만들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실제 사건의 범인 역시 제초제를 넣은 환을 만들어 먹이는 방식으로 남편과 시어머니를 7개월 간격으로 사망케 했고, 두 번의 결혼을 통해 총 10억 여의 사망 보험금을 수령했으나 모두 유흥으로 탕진 뒤 무기징역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오은영은 드라마 속 범인을 ‘사이코패스’라고 진단한 후, 어린 시절 성장 과정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부모가 아이에게 위로와 공감을 주고 옳은 기준과 도덕 원칙을 말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해 공감을 안겼다.

 

두 번째 이야기는 지난 2012년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실제 사건 ‘어린신부’였다. 교복을 입은 소녀는 밥을 먹다 헛구역질을 했고, 자신의 배를 증오 섞인 손길로 마구 내리쳤다. 소녀는 자신의 임신을 의심하는 엄마에게 “5개월 됐다”고 말하며 “왜 안 물어봐? 누구 애냐고!”라며 노려봤다. 그리고 엄마는 소녀를 임신케 한 남성이 자신의 동거남인 것을 알면서도, 동거남이 자신의 곁을 떠날 것이 두려워 모든 상황을 묵인해왔던 것이 드러났다. 소녀는 “매일 밤 당했고 매일 밤 울었다”며 “엄마는 뭐했냐”고 울분을 토했지만, 엄마는 “네가 행실을 똑바로 했어야지”라는 말만 반복해 충격을 안겼다.

 

결국 동거남은 강간 혐의로 구속됐지만 엄마는 소녀에게 혼인 신고서를 내밀며 “법적으로 부부면 나올 수 있다”고 애원했고 딸은 끝내 혼인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를 본 정시아는 “부모가 지켜줘야 하는데”라고 말문을 잇지 못하더니, “엄마의 저런 행동이 화가 나고 불쌍하다”고 눈물을 쏟았다. 손수호 변호사는 중학생인 실제 피해자가 출산까지 했지만 엄마는 방관했고, 2013년 동거남이 구속돼 재판을 받았지만 엄마가 오히려 탄원서를 써 석방을 요청한 실화를 전해 경악케 했다. 오은영은 “이 사람은 그냥 악마다. 쓰레기라는 표현도 아깝다”고 분개했고, 엄마가 딸에게 한 말들 역시 동거남에게 유린당하고 해침을 당한 것보다 더욱 비수가 됐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끝으로 ‘오은영의 비밀상담’ 코너에는 “첫사랑에게 남편을 뺏겼다”는 또 하나의 충격적인 사연이 도착했다. 결혼 3년 차, 6개월 아이를 둔 사연자는 남편이 첫사랑의 결혼 소식에 힘들어하는 것을 보고, 미련을 떨치길 바라는 마음에 흔쾌히 결혼식에 보내줬다는 것을 털어놨다. 하지만 사연자는 아이의 이름과 남편의 첫사랑 이름이 같다는 사실과, 남편이 첫사랑의 결혼식에 다녀온 후 힘들어 자살 시도까지 한 정황을 알게 됐다. 사연자는 “죽이고 싶을 만큼 화가 나지만 아이가 있기에 가슴이 미어진다”며 고민을 털어놨고, 오은영은 “정신적 외도가 맞다”며 “앞으로 다가올 시간이 중요하다. 지나간 일은 지나간 시간”이라고 일침해 깊은 공감을 불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