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별 통보한 여친 흉기로 찌른 뒤 19층 베란다 밖으로 떨어뜨려 살해.. “같이 가려다 못죽었다”

입력 : 2021-11-26 07:00:00 수정 : 2021-11-26 09:30: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모씨 "유족분들께 죄송"

 

서울 서초경찰서는 여자친구가 이별을 통보하자 흉기로 찌른 뒤 아파트 19층 베란다 밖으로 떨어뜨려 살해한 혐의(살인)로 김모(31) 씨를 25일 구속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달 17일 오후 8시 30분께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비상계단에서 여자친구 A(26)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찌른 뒤, 19층 집으로 끌고 들어가 베란다 밖으로 떨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A씨가 헤어지자고 말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범행 뒤 112에 직접 신고해 자신도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19일 김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김씨는 영장실질심사에서 취재진에 "같이 죽으려다가 못 죽었다. 유족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