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공항공사 이희정, 창사 이후 첫 여성 상임이사에 부사장까지 초고속 승진

입력 : 2021-11-25 10:53:44 수정 : 2021-11-25 10:5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희정 인천국제공항공사 부사장

이희정(53) 인천국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이 창사 이후 첫 여성 상임이사로 선임된 지 2개월여 만에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희정 미래사업본부장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부사장은 1995년 입사 이후 인사, 감사, 해외사업, 홍보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으며 지난해 미래사업본부장에 발탁됐다. 이어 지난 9월 첫 여성 상임이사로 선임돼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 부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미국과 이스라엘의  항공기 정비 대기업을 인천공항 MRO(항공정비) 부지에 유치하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으며 스카이72 골프장 측의 무단점유 영업에 대한 원칙적 대응으로 각종 소송에서 승소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