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종전선언 자체를 막아서는 안 돼. 역사·영토문제는 단호해야”

입력 : 2021-11-25 10:47:18 수정 : 2021-11-25 11:1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반도 전쟁상태는 계속...이 전쟁상태는 어떤 이유를 대도 빨리 끝내야”
“명확히 정전 상태를 종전 상태로 바꿔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5일 “어떤 정치적 이유를 들어서라도 종전선언 자체를 막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일보 코라시아포럼에서 “한반도 전쟁상태는 계속되고 있다. 이 전쟁상태는 어떤 이유를 대도 빨리 끝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외신 간담회에서 “종전만 분리해 정치적 선언을 하면 부작용이 크다”며 반대 입장을 피력한 것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일본 정계는 그런 주장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일본 국익에 부합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우리 입장에서는 명확히 정전 상태를 종전 상태로 바꾸고 평화협정을 넘어서서 상호 공존하고 공동 번영하는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일본 정계가 종전선언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킨다는 측면에서 뚜렷한 입장을 표명해 지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것이 한일관계를 근본적으로 악화시키지 않도록 소통·협력하는 노력이 끊임 없이 계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역사문제나 영토문제 같은 주제들은 단호해야 한다. 국가 주권에 관한 문제이기도 하고 양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엄정해야 할 영역”이라며 “한편으로 사회·경제적 교류·협력은 계속 확대·강화하는 게 양국 국민과 국가에 이익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김대중-오부치 선언에 한일관계의 미래 설계가 들어있다고 생각한다”며 “과거를 직시하고 현실을 인정하고, 그러나 미래지향적으로 양국에 모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침 전 세계적으로 한반도를 둘러싸고 현실 권력의 교체가 이뤄지고 있다”며 “국가의 이익,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현실 정치 권력들이 조금 더 양보하고 인정할 건 인정하는 토대 위에서 새로운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