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카오브레인, 국내 최대 수준 딥러닝 전용 슈퍼컴퓨팅 인프라 도입

입력 : 2021-11-26 01:00:00 수정 : 2021-11-25 10:00: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카오브레인이 국내 최대 수준의 딥러닝 인프라를 도입해 최근 공개한 한국어 특화 초거대 AI 언어모델 ‘KoGPT’ 의 연구 효율을 100배 이상 높인다.

 

‘KoGPT’는 Open AI의 언어 모델 ‘GPT-3’를 고도화한 한국어 특화 버전이다. 

 

카카오브레인은 구글에서 개발한 텐서 처리 장치인 ‘구글 TPU’를 활용해 1엑사 플롭스(컴퓨터의 연산 속도 단위/초당 100경 연산처리)를 뛰어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딥러닝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도입해 ‘KoGPT’에 적용한 AI 연구 효율을 기존 대비 100배 이상 높인다는 목표다.

 

‘구글 TPU’는 구글 클라우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대용량 연산 인프라로 데이터를 빠르게 계산하고 가공할 수 있는 장치다. GPU를 여러 대 컴퓨터에 분할해 설치/사용하지 않고, GPU보다 빠르고 복잡한 연산을 갖춘 상위 시스템을 슈퍼컴퓨터 한 대에 구축해 활용한다.

 

높은 연산 처리 성능으로 AI 연구모델 연산 속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고, 클라우드 방식을 활용함으로써 다수의 연구자들이 유연하게 시스템에 접속/사용이 가능해 연구 효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새로운 시대를 여는 한국어 초거대 AI 모델 개발에 구글 클라우드가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구글 클라우드의 강력한 AI 및 머신러닝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국 기업과 연구 기관이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카카오브레인 김일두 대표는 “‘KoGPT’를 비롯한 언어모델을 비롯해 향후 공개할 비전 모델 등 초거대 AI의 다양한 모델에 슈퍼컴퓨터를 활용함으로써 연구 효율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양한 언어 모델을 준비해 오픈 소스화함으로써 국내외 AI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