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데이트 폭력 조카 살인사건 변호’ 사죄한 이재명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런 기억”

입력 : 2021-11-24 23:57:20 수정 : 2021-11-24 23:5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이스북서 “피해 예방 위한 교육 등 사전 방지조치·가해행위 가중 처벌· 피해자 보호 위한 특별 조치 강구” 약속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소재 당사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일괄 사퇴 관련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데이트 폭력 살인사건을 변호한 데 대해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24일 오후 페이스북에서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미 정치인이 된 이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며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계속해서 “어젯밤 (경기) 양주시에서 최근 발생한 데이트 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다”며 “제게도 아픈 과거가 있어 더욱 마음 무거운 자리였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분 부모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며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다시는 우리 사회에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게 해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시간이 지날수록 데이트 폭력은 증가할 뿐만 아니라 더 흉포화하고 있다”며 “한때 가까웠던 사이라는 것은 책임 가중 사유이지 감경 사유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 방지조치와 가해행위에 대한 가중 처벌은 물론이고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돼야 한다”며 “피해 예방, 피해자 보호, 가중 처벌 등 여성 안전을 위한 특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여성과 사회적 약자, 나아가 모든 국민이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고도 다짐했다.


이 후보는 앞서 2006년 이별을 통보한 여자 친구와 그 어머니를 칼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조카의 1·2심 변호인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