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원도 “장애인 자립 생활·이동권 보장”

입력 : 2021-11-25 01:10:00 수정 : 2021-11-25 00:49: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립주택·공공 일자리 확대 추진
저상버스·임차 택시 등 증차키로

강원도는 장애인들이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을 차별 없이 누릴 수 있도록 탈시설 자립생활권과 이동권을 보장하겠다고 24일 밝혔다.

도는 이날 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청 본관 회의실에서 ‘장애인 탈시설 자립생활권 및 이동권 보장 선언식’을 개최했다.

장애인 자립생활권을 보장하기 위해 현재 4곳에 불과한 자립 주택을 LH주택공사와 협력해 적극적으로 확보하고, 맞춤형 공공 일자리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재정 지원 일자리를 올해 1215명에서 내년 1327명으로 확대하고, 장애인고용촉진장려금 지원사업은 고용기업의 부담을 완화해 고용 창출을 유도하기로 했다. 중증장애인 지역 맞춤형 취업지원 사업은 기존 3개 시·군에서 4개 시·군으로 확대한다.

장애활동지원사업은 탈시설 장애인의 지역사회 조기 적응을 돕기 위해 내년부터 매월 20시간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원가정 복귀가 어려운 학대피해 장애인의 시설입소를 방지하기 위해 탈시설 자립정착금 지원대상을 장애인 쉼터 퇴소자까지 확대해 지원할 방침이다.

또 내년에 저상버스 29대, 휠체어 탑승 설비를 장착한 특별 교통수단 22대, 임차 택시 6대를 증차해 장애인들의 이동권을 보장할 계획이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이번 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위해 장애인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