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비축유 방출에도 국제유가 급등…WTI 배럴당 2.3% 올라 78.50달러

입력 : 2021-11-24 18:16:39 수정 : 2021-11-24 19:43: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백악관, 5000만배럴외 추가 방출 검토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한 주유소에 유종별 판매 가격이 게시돼 있다. 샌프란시스코=AP연합뉴스

미국 등 주요 석유 소비국의 비축유 방출 결정에도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미국과 한국, 일본, 인도, 영국, 그리고 중국까지 모두 6개국이 치솟는 유가를 잡기 위해 전략 비축유를 방출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당장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모양새다.

미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유가를 낮추기 위해 비축유 5000만배럴 방출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국제적인 기름값 상승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국 정상들과 통화를 하고 이 문제를 논의했다”며 “오늘 역대 최대 규모의 비축유 방출 결정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과 일본, 인도와 영국 및 중국 역시 비축유 방출에 동참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T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3%(1.75달러) 오른 78.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등 주요국이 비축유 방출 결정을 발표할 것이란 전망이 이미 오래전부터 나돌아 효과가 반감됐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국제유가의 ‘키’를 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원유 증산 가능성이 여전히 낮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브리핑에서 5000만배럴 외에 비축유 추가 방출을 검토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옵션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OPEC을 비롯한 주요 산유국이 원유 증산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맹국을 규합해 비축유 방출을 결정한 만큼 쉽게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