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덧셈정치의 딜레마… 與, 열린민주와 합당 추진 시너지 낼까

, 대선

입력 : 2021-11-24 18:32:39 수정 : 2021-11-24 19:5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핵심 지지층 저변 확대 위해 본격화
“같은 뿌리” “親조국에 난관 있을 것”
李 “권한 있을 땐 책임 더 져야” 단호
11월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통합 협상 대표단 상견례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정봉주 전 의원, 우상호,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을 앞두고 핵심 지지층 결집을 위해 꺼내 든 열린민주당과 당대당 합당 카드가 장차 득이 될지 실이 될지 정치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여권 내부에선 “두 당이 ‘한 뿌리’였던 만큼 합당은 자연스러운 수순”이란 의견과 “1 더하기 1이 2는커녕 1.5가 되지 않도록 각종 난관을 넘어야 할 것”이라는 신중론이 동시에 나온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강조하는 ‘공정’의 가치가 조국 전 법무장관 수호에 앞장섰던 열린민주당과 합당으로 훼손될 우려도 제기된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간 통합의 가장 큰 목적은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핵심 지지층의 저변을 넓히기 위함이다. 한층 두꺼워진 지지층이 각지에서 외곽 지지세력으로 성장해 대선 과정에서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스권’에 갇힌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라도 합당을 통한 지지층 넓히기가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양당 합당은 이 후보가 지난달 31일 공개된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여권 대통합’을 강조하면서 본격화했다.

관건은 양당 합당이 시너지를 낼지다. 한 의원은 “이제 만나기 시작했으니 여러 고비가 있을 것”이라며 “충분한 협상이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지지층이 화학적으로 결합해야 하는데, 1 더하기 1이 2보다 적다면 하지 않는 것만 못하다”고 우려했다. 다른 의원은 “열린민주당은 지난 총선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불가피하게 탄생한 정당”이라며 “같은 뿌리니 합쳐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열린민주당이 조 전 장관을 적극 옹호하는 것과 관련해선 “지역구에서 논의가 이뤄지면 답이 쉽게 나오지 않더라”고 말을 아꼈다. 이 후보는 전날 YTN 인터뷰에서 “똑같은 행위에 대한 책임도 권한이 있을 땐 더 크게 져야 한다”며 조 전 장관과 관련해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다만 합당에 따른 ‘자리다툼’은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선 정국에서 당무가 ‘후보 중심’으로 돌아가는 만큼 당직과 관련한 갈등은 일어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통합 과정에서 의례적으로 나오는 ‘지분 다툼’이 내년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공천을 두고 벌어질 수 있으나, 이 역시 당장은 후보가 모든 권한을 쥐고 있는 만큼 걸림돌이 되진 않을 것이란 견해가 나온다.

한편 합당을 통해 열린민주당 당직자들이 민주당으로 흡수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민주당 당직자 여론은 좋지 않은 분위기다. 민주당 당직자들은 사실상 ‘고시’나 다름없는 바늘구멍을 뚫고 들어왔는데, 군소 정당인 열린민주당 당직자들이 어려움 없이 합류하는 것이 공정하냐는 것이다. 공정성 논란이 일었던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비유해 ‘여권 내 인국공 사태’란 말도 나온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