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제철, 원료 운송에 LNG선 투입

입력 : 2021-11-24 20:03:35 수정 : 2021-11-24 22:00: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에이치엘 오셔닉호’ 첫 출항
친환경 운항… 탄소 배출 저감

현대제철이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해외 원료 운송에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을 처음 투입한다.

 

현대제철은 24일 목포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오셔닉호’를 성공적으로 인도받아 첫 출항에 나선다고 밝혔다. 오셔닉호는 한국과 호주를 오가며 연간 200만t의 철광석과 석탄을 운송하게 된다.

 

오셔닉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높이 24.8m의 18만t급 LNG추진선이다. LNG연료는 기존 고유황 선박유보다 황산화물·질소산화물 배출을 각각 99%, 90% 줄이고 연료효율은 30% 이상 높일 수 있다.

 

현대제철은 친환경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19년 5월 해양수산부, 한국가스공사, 에이치라인해운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이번 오셔닉호 출항이 그 첫발이며, 내년 3월에는 오셔닉호와 친환경 쌍둥이 선박인 ‘에이치엘 써니호’를 인도받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