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세브란스병원과 ‘5G 스마트 병원’ 구축 [아름다운 동행]

입력 : 2021-11-24 20:07:10 수정 : 2021-11-24 20:0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T
지난 9일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KT 강남서부법인고객본부장 유용규 상무(왼쪽)와 강남세브란스병원 송영구 병원장. KT 제공

KT는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과 ‘5G 스마트 혁신병원’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환자 중심의 의료 업무를 지원하는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KT 강남서부법인고객본부장 유용규 상무와 강남세브란스병원 송영구 병원장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디지털 전환을 통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앞선 5G 스마트 혁신병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KT는 5G 플랫폼과 헬스케어 플랫폼을 융합한 ‘모바일 병원 협진 시스템’을 개발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국내 최초로 강남세브란스병원에 구축할 예정이다. 모바일 병원 협진 시스템은 병원 내 다양한 시스템을 스마트폰 앱 기반으로 통합 연동해 환자 중심의 의료 업무를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의료진은 환자와 의료진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으며, 원내 또는 협력 병원의 의료진과 신속하게 비대면 협진을 할 수 있다. 또한 개인 휴대폰 번호 노출에 대한 걱정 없이 업무용 유선전화 번호로 소통할 수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모바일 병원 협진 시스템 구축을 통해 기존 유선 기반의 업무 환경을 5G 무선 기반으로 전환한다. 또한 비대면 영상 협진·진료를 도입하고 협력 병원과의 협진 연계망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병원 시스템을 환자 중심으로 완성하고 스마트 혁신병원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이외에도 스마트병원의 시나리오 기획과 솔루션 발굴, 개념검증(PoC)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공동 협력할 계획이다.

KT 강남서부법인고객본부장 유용규 상무는 “KT의 ICT 및 디지털 플랙폼 역량으로 의료 분야의 디지털 혁신과 국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