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시, 해운대구 센텀 2지구 도심융합특구 지정

입력 : 2021-11-25 01:00:00 수정 : 2021-11-24 16:23: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도권 중심 창업생태계에 대응하는 남부권 대표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창업 허브가 부산 해운대구에 조성된다.

 

부산시는 24일 해운대구 센텀2 도시첨단산업단지(센텀 2지구)가 국토교통부 ‘도심융합 특구’ 사업지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도심융합 특구는 수도권을 제외한 5대 광역시 도심에 산업·주거·문화 등의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거점 공간인 ‘판교 제2 테크노밸리 모델’을 적용해 기업과 청년에게 매력적인 복합혁신공간을 제공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센텀 2지구는 2027년까지 해운대구 반여·반송·석대동 일원 191만㎡에 도시첨단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우수한 주거·상업·문화 인프라와 도시철도 4호선과 경부고속도로 등 시내 및 광역교통망 접근성이 뛰어나 창업·벤처기업 등이 공존하는 ICT 중심의 미래 산업 생태계 조성의 최적지로 평가된다.

 

시는 이곳에 매력적인 주거·상업·문화 복합공간을 마련해 우수한 지역 인재들의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국비를 지원받아 내년부터 도심융합 특구 조성에 필요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하고, 사업 대상 지역 내 산업시설 이전 협의를 마무리하는 등 도심융합 특구 선정으로 도시첨단산단 조성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센텀 2지구의 도심융합 특구 지정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부산의 미래 먹거리 확보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추진이 가능하게 됐다”며 “도심융합 특구가 부산의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부산의 미래와 청년의 꿈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